HOME | Contact Us
    사랑방
    생활자료실
    한자 교실
    시 공부방
    역사정보교실
방문자
655
1,276
3,628
750,240
 
>> > 좋은 글방 > 한자 교실
 
작성일 : 18-08-12 04:44

漢文 工夫(706회)
 글쓴이 : 김병린
조회 : 118  
                                         積德 家族들에게

   사랑은 인생이 처방하는 가장 강력한 진통제다. 고통으로 가득찬 이세상을 순간 살아볼 만한 곳으로 만들어주는 신비로운 존재가 바로 사랑이다. 인간이 견뎌야 할 모든 시련에 대한 보상으로 주어지는 것도 바로 사랑이다. 금주도 사랑의 심정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베풀면서 출발합시다.

 

     今週의 實踐 事項

   성경이 하나님의 사랑을 소개시켜 주는 것은 되지만, 그것 가지고 하나님의 사랑을 느낄 수는 없다. 하나님의 심정을 알고 체휼해야 한다.

 

    眞實한 孝道(진실한 효도)

   진실한 효도는 부모의 마음을 기쁘게 해 드리는 데 있다. 

     겸호법사

    엣날 어느 마을에 이름난 효자가 있었다. 그런데 큰산 너머 다른 마을에도 또한 소문난 효자가 있다는 말을 듣고, 그 효자가 부모를 어떻게 모시고 있는지 배워서 더욱 효성을 다하려는 생각으로, 산너머의 마을을 찾아갔다.

   마침 산너머의 효자는 들에 일을 하려 나가고, 그의 늙으신 모친만이 마루에 앉아 있었다. "곧 돌아올 테니 담배나 한 대 피우며 기다려 보자" 하며 기다리다 보니 저녁때가 되었다. 그때 마침 그 효자가 들에서 돌아왔다. 그러자 모친은 "오늘 일을 다 마쳤니?" 하면서 " 자, 발을 씻자" 하니, 그 효자는 아무 말 없이 흙투성인 발을 내밀었다. 모친은 대야에 물을 떠와서 발을 씻어주고 수건으로 깨끗이 닦아주었다. 그리고는 짚신의 흙을 털어서 말리고, 들에서 가져온 물건들을 치운 다음 저녁밥을 차려와서 "자, 밥 먹어라."하니, 그 효자는 아무 말 않고 밥을 먹는 것이었다.

   이를 본 효자는 "나는 당신의 소문을 듣고 부모 모시는 법을 배우려고 찾아왔는데, 지금까지 하는 일을 보니 해도 너무합니다. 늙으신 모친에게 흙 묻은 발을 씻기게 하는가 하면 앉아서 밥상을 받는 등,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그러자 그 효자는 "나는 아무 것도 효자다운 일을 하지 않습니다. 저렿게 나를 보살피며 즐거워하시는 어머니가 즐겁도록 내 몸을 내맡기고 있을 뿐입니다. 어머니를 즐겁게 해 드리는 것이 나의 즐거움입니다. 무슨 일이든지 어머니께서 하자는 대로 하고, 조금이라도 거슬리면 어머니 마음이 편치 않습니다. 그래서 모든 일을 어머니 말씀대로 할 뿐, 별로 효자다운 일은 하지 못합니다. 내가 몇 살이 되어도 어머니는 늘 어린애로 보고 계시니, 나도 어머니 뜻에 따라 어머니 앞에서는 늘 어린애처럼 지내고 있을 뿐입니다. 그것이 어머니를 가장 즐겁게 해 드리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그 말을 듣고 효자는 깊이 깨달은 바가 있었다.

   積德 家族여러분!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蘭皐 詩의 講義

       硯(연) 벼루 

   腹埋受磨額凹池 拔乎凡品不磷奇

  (복매수마액요지 발호범품불린기)

   註釋: 腹埋受磨: 배는 갈리어서 깊게 파이다. 額凹池: 이마는 오목해서 연못이 되다. 拔乎凡品: 빼어나지 않고 평범한 돌이다.

: 磷: 돌문채 린. (玉石符采) 玉石(옥석)의 光澤(광택)이 번쩍번쩍 비치는 모양. 

   해석, 배는 갈리어서 깊게 파이고 이마는 오목해연못이 되었으니, 빼어나지도 않고 평범한 돌일 뿐 진기한 옥석이 아니라네.

  濃硏每値工精日 寵任常從興逸材

 (농연매치공정일 총임상종흥일재) 

   註釋: 濃研: 짙은 색갈로 갈리다. 常從: 언제나 따르다. 興: 지을 흥. (作也) 逸材: 뛰어난 재주, 또는 그 사람.

   해석, 짙은 색갈로 갈리는 동안 筆力(필력)이 날로 精巧(정교)해 지니, 은혜로운 그 책임은 언제나 뛰어난 인재를 만드는 일에 순종하네.

 

     小學 講義

  借使因婦財以致富하며 依婦勢以取貴라도 苟有丈夫之志氣者면

  (차사인부재이치부하며 의부세이취귀라도 구유장부지지기자면

能無愧乎러라

능무괴호러라) 

   註釋:  借使: 빌려서 사용하다. 愧: 부끄러움, 창피함. 

   해석, 가령 아내의 재물로 인해 부유해진다든지 아내의 세력에 의지하여 존귀해질 수 있다 하더라도 참다운 대장부의 의지와 기개가 있는 사람이라면 실로 부끄럽지 않을리 없으리라. 하였다.

 

     漢文 工夫(706회)

   三日之程一日往十日臥(삼일지정일일왕십일와)   *三: 석 삼. 日: 날 일. 之: 어조사 지. 程: 단위 정. 一: 한 일. 往: 갈 왕. 十: 열 십. 臥: 누울 와.

   해석, 사흘 길을 하루에 가서 열흘 앓아 눕는다. 즉 사흘 걸려 할 일을 무리해서 하루에 다 해치우려다가 열흘 동안 눕게 된다는 말입니다. 너무 급히 서두르면 도리어 일이 더디게 된다는 뜻입니다. 무리하면 해가 온다는 것입니다.

 

     人生의 必守書

   일년을 두고 보면 춘하추동이지만, 일년을 축소한 것이 하루인데 하루에도 춘하추동이 있습니다. 아침은 봄에 해당하는 것이요, 낮은 여름에 해당하는 것이요, 저녁은 가을에 해당하는 것이요, 밤은 겨울에 해당하는 것입니다. 

 

     人生의 必守 義務 事項

   사랑과 感謝한 마음으로 父母님에게 孝道하고 相對를 위해주면 나중에 나에게 돌아오는 것이 眞理입니다. 恒常 孝道하고 위해주는 生活을 習慣化합시다.  그래야 미래가 좋아집니다.

 

     健康 管理 3가지. 實踐이 重要

   첫째: 스트레스를 버리자. 둘째: 1주일에 3회 이상, 30분 이상을 걷는운동을 한다. 셋째: 1일에 음식은 정해진 시간에 3끼를 소량을 잘 씹어서 반드시 먹는다.  이상을 실천하면 건강은 보장이 됩니다.

 

     全 積德 家族의 健康을 祈願하는 爲天 金炳麟 보냄. 8월10일.  


 
 

Total 2,51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11 漢文 工夫(707회) 김병린 08-25 102
2210 검신성심 (檢身省心) 김관동 08-16 151
2209 폐단구함 (弊簞救鹹) 김관동 08-16 226
2208 독립불구의 거문고 김관동 08-13 211
2207 漢文 工夫(706회) 김병린 08-12 119
2206 승정원일기 남북공동 번역 김관동 08-09 198
2205 산산가애 (珊珊可愛) 김관동 08-09 118
2204 漢文 工夫(705회) 김병린 08-03 111
2203 퇴계 선생 胎室 김관동 07-30 221
2202 이해찬 … 노회찬 김관동 07-29 135
2201 남계우와 석주명 김관동 07-26 212
2200 漢文 工夫(703회) 김병린 07-23 126
2199 한글과 한자는 상생해야 한다 김관동 07-23 132
2198 火氣를 내리는 방법 김관동 07-23 214
2197 수도동귀 (殊塗同歸) 김관동 07-19 215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