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ntact Us
    사랑방
    생활자료실
    한자 교실
    시 공부방
    역사정보교실
방문자
689
696
3,628
752,340
 
>> > 좋은 글방 > 한자 교실
 
작성일 : 20-01-09 07:49

삼절삼멸 (三絶三滅)
 글쓴이 : 김관동
조회 : 226  

    삼절삼멸 (三絶三滅)

 

 "孔子晩善易(공자만선역)  공자가 만년에 '주역'을 좋아해서

  韋編三絶(위편삼절)  책을 묶은 가죽끈이 세 번 끊어지고,

  鐵撾三折(철과삼절)  쇠바늘이 세 번 부러졌으며,

  漆書三滅(칠서삼멸)  검게 쓴 글씨가 세 번 뭉개졌다."


 '사기'에 나오는 말이다.

 책(冊)이란 글자의 생긴 모양에서도 알 수 있듯, 죽간의 위쪽에 구멍을 내어 가죽끈으로 발을 엮듯 만든 것이 종이 발명 이전의 책 모양이었다.

 죽간을 묶은 가죽끈이 너덜너덜해져서 세 번이나 끊어졌다.

 이것이 삼절(三絶)이다.

 또 대나무 구멍으로 가죽끈을 꿰려고 바늘을 쑤셔 넣다 보면 바늘 허리가 자꾸 부러진다.

 이것은 삼절(三折)이다.

 대나무 조각에 쓴 먹글씨는 손때가 묻어 세 번이나 지워졌다.

 이것이 삼멸(三滅)이다.

 요즘 식으로 말해 책을 하도 읽어 종이가 너덜너덜해지고 책장이 다 떨어져 나갔다는 말이다.

 얼마나 '주역'에 푹 빠졌으면 '논어' 술이(述而) 편에서는


 "假我數年(가아수년) 늘이 내게 몇 해만 더 허락해

  卒以學易(졸이학역)  '주역' 공부를 마치게 해준다면

  可以無大過矣(가이무대과의)  큰 허물이 없게 될 수 있으련만"


 이라고 말했을 정도다.

 퇴계 선생이 서울에서 '주자전서(朱子全書)'를 구했다.

 여름 내내 문 닫고 그 책만 읽었다.

 주변에서 더위에 몸이 상하면 어쩌려고 그러시냐며 걱정하자, 대답이 이랬다.

 "이 책을 읽으면 가슴속에서 서늘한 기운이 일어나 더위를 절로 잊게 되네. 병이 날 리가 있는가?"

 이를 베껴 쓴 사본(寫本) 한 질도 너덜너덜해서 글자의 획이 잘 안 보일 정도였다.

 요긴한 대목만 가려 뽑아 '주자서절요(朱子書節要)'를 따로 펴내기까지 했다.

 손때 묻혀 읽다가 너덜너덜해진 책이 서가에 한두 권쯤 꽂혀 있어야 한다.

 빨간색 표지의 '동양연표(東洋年表)'가 집에 한 권, 연구실 책상에 한 권, 탁자 위에 한 권 있다.

 세 책 모두 18세기 언저리에만 손때가 새까맣게 묻었다.

 오래된 한 권은 실이 풀어져 낱장이 자꾸 빠진다.

 손때 묻은 부분을 볼 때마다 내가 18세기 전문 연구자라는 사실이 느껴져 기분이 좋다.

 진(晉)나라 부현(傅玄)이 '잡시(雜詩)'에서 노래했다.


 "志士惜日短(지사석일단)  지사는 날 짧음을 애석해하고,

  愁人知夜長(수인지야장)  근심 많은 사람은 밤 긴 줄 아네."


 이룬 것 없이 세월만 빨리 간다.



정민 한양대 교수·고전문학


조선일보


 
 

Total 2,51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76 동우이시 (童牛羸豕) 김관동 03-05 241
2375 *안불망위 (安不忘危) 김관동 02-27 230
2374 벌모세수 (伐毛洗髓) 김관동 02-20 222
2373 내시구로 (來時舊路) 김관동 02-13 236
2372 육요사병 (六要四病) 김관동 02-06 218
2371 패위회목 (佩韋晦木) 김관동 01-30 221
2370 대오구금 (臺烏久噤) 김관동 01-23 217
2369 응신식려 (凝神息慮) 김관동 01-16 233
2368 삼절삼멸 (三絶三滅) 김관동 01-09 227
2367 지려작해 (持蠡酌海) 김관동 01-02 225
2366 취문추지 (就紊墜地) 김관동 01-02 219
2365 습정양졸 (習靜養拙) 김관동 12-19 249
2364 낙화유수 (落花流水) 김관동 12-12 288
2363 어귀정상 (語貴精詳) 김관동 12-05 238
2362 객기사패 (客氣事敗) 김관동 12-02 24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