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ntact Us
    자유게시판
    종회활동
    동영상자료
    사진 자료
    자 료 실
방문자
198
239
3,628
718,984
 
>> > 게시판 > 사진자료  
 
작성일 : 19-12-12 01:37
張家界記(13) 양가계(楊家界) 용봉암(龍鳳巖)
 글쓴이 : 김관동
조회 : 66  

2019. 11. 20.(수요일)

 

공중전원을 본 후 셔틀카를 몇 번 갈아타고, 케이블카로 다시 바꾸어 타고 산꼭대기로 올라갔다.

차에서만 보아도 대단했던 경치가 직접 케이블카를 타고 오르면서 관망하는 천자산의 경관은 가이 천하제일경이라는 말에 실감이 가게 하였다.

이런 절경을 겸재(謙齋) 정선(鄭敾)이 보시었다면 어떤 진경화(眞景畵)를 그리셨을까 하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케이블카를 타고 오르는 정상 부분의 바위 언덕에 철탑을 세워 케이블카의 지지대를 만들었는데 그 기술 또한 중국인들의 잔교(棧橋) 실력을 증명하는 것 같아 감탄사를 연발하며 정상에 올라갔다.

오후 410. 다음으로 들린 곳이 양가계의 용봉암이었다.

안내판에서는 웅험적 장가계 사암봉림(雄險的 張家界 砂岩峰林)이라고 한 것을 보니까 웅장하고 험난한 장가계 사암지역의 봉우리 숲이라고 소개하고 있었다.

소흑제악출중권(掃黑除惡出重拳) 검고 악한 무리들을 두 주먹으로 청소하고블획전승불수병(不獲全勝不收兵) 완전한 승리를 이루기 전엔 병사를 거두지 않 으리

입구에는 관리사무소가 있는데 이름이 공산당원을 위한 휴게소 비슷한 것이 아니었을까 싶었다.

전광판의 문구가 사뭇 살벌하였다.

여기에서 용신은 흑악(黑惡)에 있을 게다.

()은 흑사회(黑社會)를 말하기도 한다.

그러니까 흑사회로 대표되는 반정부 집단을 통칭하는 것으로 보면 될 것이다. 왜냐하면, 단순하게 하나의 조직을 소탕하기 위해서 그렇게 거국적으로 도로마다 그리고 사람이 모이는 곳에는 의례적으로 써 붙이는 것은 납득이 되지 않아서이다.

겉으로는 흑사회라고 해 놓고, 실상은 숨어서 민주화운동을 하는 운동권을 말하는 것일 게고......

가는 곳 마다 평등사회 민주회복을 부르짓는 것으로 보아도 말로만 사회주의이지 속은 인민 탄압의 부끄러움이 존재한다는 것을 강조하는 것 같았다.


740_20151014_131231-1.jpg

740_20151015_081721-1.jpg

20150414_075210.jpg

20150414_075758.jpg

L1370368.JPG

L1370369.JPG

L1370370.JPG

L1370371.JPG

L1370372.JPG

L1370373.JPG

L1370374.JPG

L1370375.JPG


L1370376.JPG

L1370377.JPG

L1370378.JPG

L1370379.JPG

L1370380.JPG

L1370381.JPG

L1370382.JPG

L1370383.JPG

L1370384.JPG

L1370385.JPG

L1370386.JPG

L1370387.JPG


L1370388.JPG

L1370389.JPG

L1370390.JPG

L1370391.JPG

L1370392.JPG

L1370393.JPG

L1370394.JPG

L1370395.JPG

L1370396.JPG

L1370397.JPG

L1370398.JPG

L1370399.JPG


L1370400.JPG

L1370401.JPG

L1370402.JPG

L1370403.JPG

L1370404.JPG

L1370405.JPG

L1370406.JPG

L1370407.JPG

L1370408.JPG

timg.jpg

timg-3.jpg

wKgBZ1kTHSSAHTVKAAzEksDlBpk56.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