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ntact Us
    사랑방
    생활자료실
    한자 교실
    시 공부방
    역사정보교실
방문자
238
319
3,628
718,238
 
>> > 좋은 글방 > 한자 교실
 
작성일 : 19-10-14 06:20

'釜光之利' 전략
 글쓴이 : 김관동
조회 : 181  
      '釜光之利' 전략

 

 대권을 잡으려면 천시(天時), 지리(地利), 인사(人事)가 맞아야 한다.

 천시는 시대정신이다.

 사람은 못났더라도 '시대정신'이 그 사람을 호출하면 하자가 있더라도 대권 잡는다.

 시대정신이 무엇인가를 파악하는 게 가장 쉬울 것 같으면서도 어려운 문제이다.

 그다음에는 지리, 즉 지리적 이점이다.

 한국이 단군 이래로 천시는 도래했다고 여겨지지만, 지리적 불리함이 있다.

 주변 강대국에 둘러싸여 있다는 점이다.

 이 지리적 불리함을 어떻게 극복하느냐가 최대의 난제이다.

 그다음에는 역시 인사이다.

 인물이 나와야 하는데, 역사적 인물은 쉽게 배출되지 않는 것 같다.

 인물이 나오려면 천시, 지리와 맞물려 있을 수밖에 없다.

 한국이 요구하는 인물은, 주변 강대국의 압박에서 완전히 벗어날수는 없지만 그 압박 강도를 줄이는 전략을 지니고 있는 사람이라고 보인다.

천 ·지·인 삼재(三才)를 국내 상황에 도입해 보면 대구, 광주, 부산으로 좁혀진다.

 삼재 가운데 지리가 가장 중요한 변수이다.

 대구는 팔공산이 우뚝 서 있고, 광주는 무등산이 버티고 있다.

 양쪽 다 1000m가 넘는 고산이다.

 인구 100만이 넘어가는 대도시의 복판에 이러한 고산이 자리 잡고 있는 경우는 세계 대도시 역사에서 흔하지 않다.

 1000m급의 정기 강한 영산(靈山)이 서 있다는 것은 그만큼 이 두 도시의 자존심과 주장이 강하다는 의미를 지닌다.

 주장이 강하다 보니까 발생하는 문제가 한 줄로 서 있다는 점이다.

 대구는 우파적 성향을 대표하고 광주는 좌파적 성향을 대표하는 줄만 서 있다는 이야기이다.

 다른 줄은 없다.

 대구에서는 좌파적 줄은 약하고, 광주는 우파적 줄이 약하다는 말이다.

 즉 다양성이 부족하다는 단점이 있는 것이다.

 여기에 비해 부산은 두 줄이다.

 우파 줄과 좌파 줄이 공존한다.

 부산은 1000m급 산도 없다.

 단색적인 자기주장이 강하지 않다.

 그 대신 해운대, 신선대 등등의 '대(臺)'만 여러 개 있다.

 대는 경치를 관망하는 뷰 포인트에 해당한다.

 이 여러 개의 대가 도시를 둘러싸고 있으니 이름을 지을 때 솥단지 '부(釜)' 자를 쓰지 않았나 싶다.

 좌물(左物)과 우물(右物)을 같이 넣고 끓일 수 있다는 지리적 장점이 있다.

 대구, 광주는 카드가 한 장이지만 부산은 두 장이니까 이 카드 냈다가 저 카드도 낼 수 있는 다양성이 있다.

 현재는


 부광지리(釜光之利·부산과 광주가 연대하는 이점)


 의 이점을 부산이 누리고 있다고 보인다.

 '부광지리'의 대도(大都)가 부산이다.



조용헌 건국대 석좌교수·문화콘텐츠학



조선일보


 
 

Total 2,51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61 견미지저 (見微知著) 김관동 11-24 116
2360 아시인구 (我矢人鉤) 김관동 11-14 114
2359 환상부환 (幻上復幻) 김관동 11-07 120
2358 습인책노 (習忍責怒) 김관동 10-31 190
2357 당방미연 (當防未然) 김관동 10-24 181
2356 虛業의 美學 kkd1950 10-21 181
2355 환양망익 (豢羊望翼) kkd1950 10-17 109
2354 '釜光之利' 전략 김관동 10-14 182
2353 慶流亭의 뚝향나무 김관동 10-11 119
2352 구만소우 (求滿召憂) 김관동 10-11 100
2351 법자천토 (法者天討) 김관동 10-03 116
2350 물경소사 (勿輕小事) 김관동 10-03 117
2349 지인안민 (知人安民) 김관동 09-26 172
2348 左派에 대한 해석 김관동 09-16 206
2347 오자탈주 (惡紫奪朱) 김관동 09-12 176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