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ntact Us
    사랑방
    생활자료실
    한자 교실
    시 공부방
    역사정보교실
방문자
176
272
3,628
726,874
 
>> > 좋은 글방 > 한자 교실
 
작성일 : 19-10-24 04:32

당방미연 (當防未然)
 글쓴이 : 김관동
조회 : 189  

   당방미연 (當防未然)

 

 명나라 왕상진(王象晉·1561~1653)의 일성격언록(日省格言錄) 중 '복관(服官)'편은 벼슬길에 나가는 사람의 마음가짐을 적은 글을 모았다.

 그중 한 대목.

'居官者嫌疑之事(
거관자혐의지사)  관직에 있는 사람은 혐의스러운 일을

  皆當防於未然(개당방어미연)  마땅히 미연에 막아야 한다.

  一涉嫌疑(일섭혐의)  한번 혐의가 일어나면

  則造言生事之人(즉조언생사지인)  말을 만들고 일을 꾸미는 자들이

  皆得肆其奸矣(개득사기간의)  모두 그 간사함을 제멋대로 부린다.

  馬援薏苡(마원의이)  마원(馬援)의 율무를

  可爲永鑑(가위영감)  길이 교훈으로 삼을 만하다.'

 마원의 율무 이야기는 사연이 이렇다.

 후한(後漢)의 명장 마원이 교지국(交趾國)에 있을 때 일이다.

 그곳의 율무가 몸을 가볍게 해 남방의 풍토병을 예방하는 데 좋다고 해서 이를 상복했다.

 돌아올 때 수레 하나에 율무를 싣고 돌아왔다.

 그가 죽자 헐뜯는 자가 황제에게 글을 올려 마원이 수레 가득 진주와 물소 뿔 같은 온갖 진귀한 물건을 싣고 와서 착복했다고 참소했다.

 황제가 격노했다.

 그의 처자가 두려워 장사도 치르지 못했다.

 황제에게 여섯 차례나 애절한 글을 올리고야 오해가 풀려 장례를 치를 수 있었다.

 이런 말도 보인다.


 '士大夫當爲天下必不可少之人(사대부당위천하필불가소지인)  사대부는 마땅히 천하가 가볍게 여길 수 없는 사람이 되어야지,

  莫作天下必不可常之事(막작천하필부가상之事)  천하 사람이 상식적이라 여길 수 없는 일을 해서는 안 된다.'


 상식에 벗어나는 일을 아무렇지 않게 하면서 천하가 무겁게 대접해 주기를 바랄 수는 없다.


 '蒞官之法(리관지법)  관직에 나아가는 방법은

  事來莫放(사래막방)  닥친 일은 내버려두지 않고,

  事去莫追(사거막추)  지나간 일은 연연하지 않으며,

  事多莫怕(사다막파)  일이 많아도 두려워하지 않아야 한다.'


 급히 해야 할 일은 다 미뤄두고, 묵은 일만 있는 대로 들추다가 정작 일이 생기면 겁을 먹고 결단을 내리지 못한 채 꽁무니를 뺀다.

 '君子能受纖微之小嫌(
군자능수섬미지소혐)  군자는 사소한 혐의를 능히 받아들인다.

  故無變鬪之大訟(고무변투지대송)  그래서 변고나 싸움 같은 큰 다툼이 없다.

  小人不能忍小忿(소인부능인소분)  소인은 작은 분노를 능히 참지 못하므로

  故有赫赫之敗辱(고유혁혁지패욕)  환히 드러나는 패배와 욕됨이 있게 된다.'


 작은 잘못은 인정하면 그만인데, 굳이 아니라고 우기다가 아무것도 아닐 일을 큰일로 만든다.

 안타깝다.



정민 한양대 교수·고전문학


조선일보


 
 

Total 2,51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61 견미지저 (見微知著) 김관동 11-24 124
2360 아시인구 (我矢人鉤) 김관동 11-14 120
2359 환상부환 (幻上復幻) 김관동 11-07 126
2358 습인책노 (習忍責怒) 김관동 10-31 205
2357 당방미연 (當防未然) 김관동 10-24 190
2356 虛業의 美學 kkd1950 10-21 189
2355 환양망익 (豢羊望翼) kkd1950 10-17 115
2354 '釜光之利' 전략 김관동 10-14 189
2353 慶流亭의 뚝향나무 김관동 10-11 122
2352 구만소우 (求滿召憂) 김관동 10-11 105
2351 법자천토 (法者天討) 김관동 10-03 123
2350 물경소사 (勿輕小事) 김관동 10-03 132
2349 지인안민 (知人安民) 김관동 09-26 178
2348 左派에 대한 해석 김관동 09-16 211
2347 오자탈주 (惡紫奪朱) 김관동 09-12 187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