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ntact Us
    사랑방
    생활자료실
    한자 교실
    시 공부방
    역사정보교실
방문자
724
303
3,628
725,106
 
>> > 좋은 글방 > 한자 교실
 
작성일 : 20-02-06 23:08

육요사병 (六要四病)
 글쓴이 : 김관동
조회 : 179  

    육요사병 (六要四病)

 

소 치(小癡) 허련(許鍊·1809~1892)이 남긴 산호벽수(珊瑚碧樹)는 그가 평생 추종했던 추사의 글씨를 옮겨 적어둔 적바림이다.

 이 중 한 단락.


 "畵有六要(화유륙요)  그림 그리는 법에는 여섯 가지 요점이 있다.

  神淸勁老活潤(신청경로활윤)  신(神)과 청(淸), 경(勁)과 노(老), 활(活)과 윤(潤)이 그것이다.

  有四病(유사병)  네 가지 병통이 있다.

  僵筆枯筆濁如昏鏡渾水(강필고필탁여혼경혼수)  강필(僵筆)과 고필(枯筆), 흐린 거울이나 흙탕물 같은 탁필(濁筆),

  弱筆無骨力(약필무골력)  골력이 없는 약필(弱筆)이 그것이다."


 이른바 그림을 그리는 화가들이 명심해야 할 육요사병(六要四病), 즉 여섯 가지 핵심과 네 가지 병통에 대한 지적이다.

 먼저 육요. 첫째는 신(神)이다.

 손끝의 재주가 아닌 정신의 깊이를 담아야 한다.

 둘째는 청(淸)이다.

 맑은 기운이 감돌아야 좋은 그림이다.

 셋째는 경(勁)이니 붓끝에 굳센 기상이 드러나야 한다.

 넷째는 노(老)다.

 의욕도 좋지만 오랜 연습에서 오는 노련미를 갖춰라.

 다섯째가 활(活)이다.

 살아 생동하는 느낌을 잘 살려내야 한다.

 여섯째는 윤(潤)이다.

 대상과 나 사이에 촉촉한 윤기가 느껴져야 한다.

 이 육요를 망치는 것은 사병이다.

 첫째, 강필(僵筆)은 강시(僵尸), 즉 미라처럼 딱딱하고 뻣뻣한 붓질을 말한다.

 어깨에 힘이 잔뜩 들어가 원숙과는 거리가 멀다.

 경(勁)과 활(活)에 문제가 생긴다.

 둘째는 고필(枯筆)이다.

 먹을 제대로 쓰지 못해 무미건조하고 삭막하다.

 윤(潤)이 안 될 때 나타난다.

 셋째는 탁필(濁筆)이다.

 청(淸)의 기운을 잃어서 생긴다.

 넷째는 약필(弱筆)이다.

 신(神)이 사라지고 노(老)도 놓쳤다.

 송나라 유도순(劉道醇)도 화법육요(畫法六要)를 제안했다.

 첫째가 기운겸력(氣韻兼力), 운치와 필력의 조화다.

 둘째는 격제구로(格制俱老 ), 격식과 제도가 노련해야 한다.

 셋째는 변이합리(變異合理)다.

 변화하되 그 변화에 근거가 있어야 한다.

 넷째는 채회유택(彩繪有澤), 채색이 윤택해야 한다.

 다섯째가 거래자연(去來自然)이니 붓질이 자연스러워야 한다.

 여섯째는 사학사단(師學舍短)으로 배운 것을 본받되 단점을 버리라는 주문이다.

 그림 그리는 일만 그렇겠는가?

 글 쓰고 공부하는 일이 다 같다.



정민 한양대 교수·고전문학



조선일보


 
 

Total 2,51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76 동우이시 (童牛羸豕) 김관동 03-05 187
2375 *안불망위 (安不忘危) 김관동 02-27 187
2374 벌모세수 (伐毛洗髓) 김관동 02-20 189
2373 내시구로 (來時舊路) 김관동 02-13 187
2372 육요사병 (六要四病) 김관동 02-06 180
2371 패위회목 (佩韋晦木) 김관동 01-30 188
2370 대오구금 (臺烏久噤) 김관동 01-23 185
2369 응신식려 (凝神息慮) 김관동 01-16 160
2368 삼절삼멸 (三絶三滅) 김관동 01-09 183
2367 지려작해 (持蠡酌海) 김관동 01-02 164
2366 취문추지 (就紊墜地) 김관동 01-02 184
2365 습정양졸 (習靜養拙) 김관동 12-19 187
2364 낙화유수 (落花流水) 김관동 12-12 205
2363 어귀정상 (語貴精詳) 김관동 12-05 186
2362 객기사패 (客氣事敗) 김관동 12-02 10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