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ntact Us
    사랑방
    생활자료실
    한자 교실
    시 공부방
    역사정보교실
방문자
353
691
3,628
752,695
 
>> > 좋은 글방 > 사랑방
 
작성일 : 23-07-29 03:56

“지구 온난화 시대 끝나고 ‘열대화’ 시대 도래”
 글쓴이 : 김규현
조회 : 108  


“지구 온난화 시대 끝나고 ‘열대화’ 시대 도래”

사진 설명을 입력하세요.

싱가포르의 국부 리콴유 전 총리는 생전에 ‘20세기 최고 발명품이 뭐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주저 없 “에어컨”이라고 답했다.

싱가포르의 연중 낮 평균 기온은 31도다.

앨런 그린스펀 전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은 저서 ‘미국 자본주의의 역사’에서 20세기 초 미국 남부의 경제활동이 활발해진 이유로 에어컨 발명을 꼽았다.

인류는 화석연료를 태워 생산한 전기와 기술 발전의 힘을 빌려 이렇게 더위를 극복했는데, 대신 지구가 열병에 걸렸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27일 “지구 온난화(global warming)의 시대는 끝났다. 지구 열대화(global boiling) 시대가 도래했다”고 선언했다.

펄펄 끓는 지구 기상이변의 위험성을 ‘온난화’같이 무난한 용어로 제대로 표현할 수 없다고 본 것이다.

앞서 유엔 산하 세계기상기구(WMO)는 올해 7월 첫 3주가 1940년 관측 이래 지구 온도가 최고인 기간으로 기록됐다고 밝혔다.

이 기간 세계 평균 지표면 기온은 16.95도로, 종전 최고치인 2019년 7월의 16.63도를 웃돌았다.

지구 온난화란 표현은 1972년 ‘성장의 한계’라는 로마클럽 보고서에 처음 등장했다.

로마클럽은 지구의 유한성을 걱정하는 유럽의 지식인들이 1968년 만든 모임이다.

1985년에는 WMO와 유엔환경계획(UNEP)이 온난화 주범으로 이산화탄소를 공식 지목했다.

화석연료 사용으로 늘어난 이산화탄소가 태양에서 온 에너지를 지구 대기권에 온실처럼 가둬 기온을 끌어올린다는 것이다.

온난화에서 열대화로 51년 만에 표현 강도가 업그레이드된 배경에는 각국의 산업화 경쟁이 있다.

기후변화가 뚜렷해지자 국제사회는 2015년 파리기후협정을 통해 금세기 말 지구온도 상승 목표를 ‘1880년 대비 섭씨 1.5도’로 합의했다.

하지만 산업화 단계를 넘어선 선진국들의 탄소 감축 요구에 신흥국들은 ‘사다리 걷어차기’라며 반발한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처럼 탄소 배출과 이상기후의 연관성을 부정하는 이들도 적지 않다.

그럼에도 탄소 배출로 지구가 병들었다는 과학적 징후는 뚜렷해지고 있다.

최근 덴마크 코펜하겐대 연구팀은 극지방의 찬 바닷물이 저위도로 흐르는 ‘심층해수 순환’이 2025년 붕괴되기 시작해 2095년에 중단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영화 ‘투모로우’에 나온 지구적 기후 대재앙 시나리오가 현실화할 수 있다는 거다.

테흐스 사무총장은 “최악의 상황을 피할 여지는 남아 있다”며 각국의 즉각적 행동을 촉구했다.

‘지구의 아이들’인 우리 하나하나가 아픈 지구를 위해 뭘 할 것인지 고민하고 실천해야 할 때다.



박중현 논설위원 sanjuck@donga.com

입력 2023-07-28 23:51

동아일보



 
 

Total 14,27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199 다크 패턴 김서현 08-02 99
14198 독일인의 낮잠 김관동 08-02 106
14197 초유의 ROTC 미달사태 김정현 08-02 100
14196 피터 손 감독의 눈물 김성현 08-02 110
14195 1970년대 해녀밀수특공대 김동현 08-02 111
14194 ‘자율주행차라도 안전 지킬 책임은 운전자에게 있다’ 김규현 08-02 101
14193 21세기 ‘빅 브러더’ 머스크 김기동 08-02 107
14192 박정희가 만난 네 도사 김관동 08-02 118
14191 곡물 파동과 식량 안보 김정현 07-29 108
14190 731부대와 메이와쿠(민폐), 오염수 김성현 07-29 93
14189 청와대 흉지설 김동현 07-29 97
14188 “온난화 끝…지구는 이제 끓고 있다" 유엔 사무총장의 경고 김영현 07-29 96
14187 “지구 온난화 시대 끝나고 ‘열대화’ 시대 도래” 김규현 07-29 109
14186 지구 열대화 김서현 07-29 104
14185 독일 장갑차 제친 한국 ‘독거미’ 김관동 07-29 10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