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ntact Us
    諱 원효
    휴 암 공
     ① 신 도 비 명
     ② 신도비구절시
     ③ 묘 지 명
    문 헌 록
     ① 시조~14세조
     ② 15세조~21세조
     ③ 22세조~
     ④ 방조
    난 고 실
     ① 유적지
     ② 난고시
     ③ 난고자료
     ④ 김삿갓문화제(영월)
     ⑥ 난고기념사업(양주)
    유집(有集)
     ① 죽소집(竹所集)
     ② 동포집(東圃集)
     ③ 용재집(庸齋集)
방문자
223
228
3,628
705,307
 
>> > 휴암공 > 난고실 > 난고자료
Total 8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3 [63편]죽시(竹詩)-1부 최종편 김관동 01-27 320
82 [62편]붉은 꽃잎이 떨어지자 즉석에서 서정적인 시구를 써… 김관동 01-27 305
81 [61]병연은 검푸른 바다와 천하명산인 금강산을 보지 않고… 김관동 12-23 315
80 [60편]한양에서 내려온지 1년, 병연은 시상이 떠오르지 않… 김관동 12-14 318
79 [59편]양어머니를 따라가는 학균은 뒤를 돌아보고 또 돌아… 김관동 10-08 306
78 [58편]큰아들 학균을 양자로 보내는 병연의 마음은 무겁기… 김관동 08-14 352
77 [57편]병연의 비육지탄(髀肉之嘆), 집으로 돌아오자 … 김관동 07-28 313
76 [56편]신필(神筆) 김병연, 검은 매(鷹)의 위력을 시로쓰다 김관동 06-23 331
75 [55편]천년 고목의 위용을 시 한수로 펼쳐내다...| 김관동 04-27 344
74 [54편]병연은 우연히 서당에 들려 연적에 대한 시 한 수를 … 김관동 04-09 360
73 [53편]병연은 신분을 숨기기 위해 가명으로 버텼지만 폐족… 김관동 01-25 374
72 [52편]과거시험 후 병연은 며칠 간 고민에 빠졌다. 이 모두… 김관동 12-14 403
71 [51편]병연은 권세 있는 자와 평민의 현실을 꼬집은 다산의… 김관동 11-10 384
70 [50편]병연은 천천히 집으로 발길을 옮기며, 다산의 장편 … 김관동 09-21 443
69 [49편]오늘 같은 날을 위해 글을 깨우쳐 준 어머니에 대해 … 김관동 08-18 432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