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ntact Us
    사랑방
    생활자료실
    한자 교실
    시 공부방
    역사정보교실
방문자
726
303
3,628
725,108
 
>> > 좋은 글방 > 한자 교실
 
작성일 : 21-10-28 22:03

눈을 감고 보라 ​
 글쓴이 : 김관동
조회 : 122  

눈을 감고 보라

경주 황룡사 정문의 이름은 우화문(雨花門)이었다.

불에 타 퇴락한 뒤에도 많은 이의 사랑을 받았던 공간이다. 최자(崔滋·1188~1260)는 ‘보한집(補閑集)’에서 당시 우화문의 황량한 풍광이 지나던 이들을 모두 애상에 빠뜨렸다고 썼다.

학사 호종단(胡宗旦)이 이곳에 들렀다가 문기둥에 적힌 최홍빈(崔鴻賓)의 시를 보았다.

“古樹鳴朔吹(고수명삭취) 목엔 삭풍이 울며 부는

데,

微波漾殘暉(미파양잔휘) 잔물결에 석양빛 일렁이

누나.

徘徊想前事(배회상전사) 서성이며 예전 일 떠올리

다가,

不覺淚霑衣(불각루점의) 나도 몰래 눈물로 옷깃 적

시네.”

빈터엔 고목만 서 있고, 그 위로 황량한 삭풍이 울며 지난다. 연못 위를 비추던 석양빛이 잘게 흔들린다.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찬 재가 되어 사라진 옛 시절의 광휘! 덧없는 맹세도 허망한 부귀도 모두가 한바탕 봄꿈이었던 걸까?

자꾸 미련이 남아 서성이는 발걸음 따라 나도 모를 눈물이 두 뺨을 타고 내린다.

황룡사는 1238년 몽고 침입 때 전부 불탔다.

그로부터 백 년 뒤 민사평(閔思平·1295~1359)은 당시 민간에서 부르던 노래를 한시로 옮긴 ‘소악부(小樂府)’ 연작 중에서 황룡사 우화문을 노래한 시 한 수를 더 남겼다.

시는 이렇다.

“情人相見意如存(정인상견의여존)

고운 임 보고픈 생각이 나면,

須到黃龍佛寺門(수도황룡불사문)

황룡사 문 앞으로 달아 오소서.

氷雪容顔雖未覩( 氷雪容顔雖未覩)

빙설 같은 그 모습은 비록 못 봐도,

聲音仿佛尙能聞(성음방불상능문)

그 목소린 여태껏 귀에 들려요.”

시로 보아 우화문은 당시 남녀가 찾아와 밀회를 나누던 데이트 장소로도 사랑을 받았던 듯하다.

변치 않겠다던 맹세는 시들고 임은 떠났다.

그래도 나는 그가 그립다.

그가 생각나면 무턱대고 황룡사 우화문의 빈터를 찾는다.

그곳에서 고운 임의 모습을 더 이상 볼 수는 없지만, 눈을 감고 남은 기둥에 손을 가만 얹으면 바람결을 타고 그의 목소리가 지금도 또렷이 들려올 것만 같다.

그립던 그 시절이 새록새록 돋아난다.

사는 일 아무리 팍팍해도 눈을 감으면 되살아나는 성소(聖所)의 시간이 누구에게나 있다.

그 시간 속으로 들어갔다 나오면 나는 문득 치유된다.

정민 한양대 교수·고전문학

입력 2021.10.28 03:00

조선일보


 
 

Total 2,51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511 양박도사(兩朴道士) 김관동 09-12 274
2510 속임수의 자업자득 김관동 08-19 185
2509 "흉적 무찌르다… 가련한 칼잡이" 김관동 08-07 188
2508 무르익음과 문드러짐 김관동 07-23 189
2507 군일신다(君一臣多) 김관동 07-21 185
2506 공수신퇴 김관동 07-01 126
2505 중국의 5월 35일 김관동 06-04 131
2504 천명미상(天命靡常) 김관동 05-27 129
2503 중국인들의 외침 김관동 05-07 130
2502 ‘오얏나무’ 속담에 대한 오해 김관동 05-06 121
2501 성인·우인·군자·소인 김관동 04-29 137
2500 퇴계 정신 ‘매화’ 김관동 04-04 117
2499 이장폐천(以掌蔽天) ​ 김관동 04-01 137
2498 조선왕조 종말 예언 김관동 02-15 122
2497 눈을 감고 보라 ​ 김관동 10-28 12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