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ntact Us
    사랑방
    생활자료실
    한자 교실
    시 공부방
    역사정보교실
방문자
227
228
3,628
705,311
 
>> > 좋은 글방 > 사랑방
 
작성일 : 23-08-17 07:39

휴가 중 복귀, 군사작전 방불케 했다…잼버리 숨은 조력자
 글쓴이 : 김규현
조회 : 77  

휴가 중 복귀, 군사작전 방불케 했다…잼버리 숨은 조력자

지난 8일 오전 충남 천안 단국대 천안캠퍼스에 비상이 걸렸다.

태풍 '카눈' 영향으로 새만금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야영장에서 조기 퇴영한 스리랑카 대원 170여 명을 수용해야 했기 때문이다.

단국대는 휴가 중이던 직원까지 출근했다.

새만금 잼버리 조기 퇴여응로 충청권에 머물게 된 각국의 잼버리 대원들이 보령 머드축제에 참가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사진 충남도]

단국대는 여름방학 중 비워 놓은 기숙사를 점검하고 문 닫았던 식당도 다시 열었다.

단국대는 12일까지 닷새간 이들을 수용했다.

단국대 측은 “정부와 지자체 방침에 따르긴 했지만 급하게 준비하다 보니 어려움도 많았다”고 설명했다.

갑작스러운 통보에 대학마다 전 직원 동원

2023년 새만금 세계 스카우트 잼버리가 파행 속에서 막을 내린 가운데 충청권을 비롯한 전국 대학이 ‘숨은 조력자’로 평가받고 있다.

전국 대학은 자칫 실망감을 안고 귀국할 수도 있던 대원들에게 태권도와 K-POP(팝)·한복 등 한국 문화를 소개하고 의료 지원까지 했다.

잼버리 조기 퇴영으로 가장 분주했던 건 충남 천안지역 대학이었다.

잼버리가 열린 전북과 인접한 데다 서울과 가깝고 수백명을 동시에 수용할 수 있는 기숙사를 갖췄기 때문이었다. 단국대 천안캠퍼스를 비롯해 백석대 1600여 명, 남서울대 800여 명, 나사렛대 170여 명 등 천안 4개 대학에서만 2800여 명을 수용했다.

스리랑카 잼버리 단원들이 단국대 천안캠퍼스에서 체험 프로그램을 하고 있다. [사진 단국대]

이들 대원은 보령머드축제 등 충남지역 축제·행사장에 다녀왔다.

태풍으로 외부 활동이 어려울 때는 대학이 자체적으로 마련한 태권도 배우기와 한국 전통 음식 만들기 체험 등 일정을 소화했다.

천안 독립기념관에 열린 K-컬처 박람회 현장을 찾아 한복을 입어보고 각종 공연을 즐기기도 했다.

태풍 카눈 여파로 영화관도 임시 운영

수원대는 네덜란드 대원 840여명을 수용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했다.

아주대와 경기대도 캐나다와 독일·아이슬란드 대원을 받았다.

토고·세르비아·우크라이나 대원 등이 머무는 인천시 송도 연세대 국제캠퍼스는 영화관도 임시로 운영했다.

단국대 치과병원은 스리랑카 대원에게 구강검진과 잇몸 마사지 등 의료봉사를 하고 호두과자를 선물했다.

스리랑카 잼버리 인솔자인 자나프리스 살린다 페르난도는 “갑작스러운 방문에도 좋은 프로그램을 준비해줘 고맙다. 오래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9일 새만금 스카우트 잼버리에 참가햤다 조기 퇴영으로 천안에 머물게 된 스리랑카 대원들이 단국대 치과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뒤 기념품을 전달받고 있다. [사진 단국대]

입국 안 한 국가 잼버리 대원 배정으로 혼선

갑작스러운 정부 요청에 현장에선 혼선이 빚어지기도 했다. 잼버리 대회 조직위는 지난 8일 충남에 대원 5200여 명을 배치한다고 발표하면서 홍성 혜전대에 예멘 대원 175명을 배정한다고 통보했다.

충남도와 홍성군, 혜전대 관계자는 긴급회의를 열고 기숙사 청소 상태를 점검하고 환영 현수막을 마련했다.


 
 

Total 14,27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271 명당의 핵심은 적선(積善) 김관동 04-08 23
14270 귀신을 달래는 막걸리 김관동 04-01 18
14269 급증하는 ADHD 환자 김정현 08-19 90
14268 아시아판 나토? 김성현 08-19 82
14267 파이팅 구호와 우리말 김동현 08-19 82
14266 尹 "한미일 협력 새 장 열었다"...정상회담 정례화 합의 김영현 08-19 77
14265 간토대지진 100주년에도 추도문 거부한 도쿄도지사 김규현 08-19 88
14264 국민의힘 ‘총선 승선론’ 김서현 08-19 79
14263 서울까지 닥친 ‘폐교의 재탄생’ 김관동 08-19 83
14262 치매 국가 프로젝트 김동현 08-17 82
14261 아시아 최고 부자의 교체 김성현 08-17 72
14260 파이팅 구호와 우리말 김성현 08-17 81
14259 휴가 중 복귀, 군사작전 방불케 했다…잼버리 숨은 조력자 김규현 08-17 78
14258 삼성전자 해외서 번 돈 22조 국내 투자… 감세의 선순환 김영현 08-17 80
14257 자폐 스펙트럼 ‘별이’ 김서현 08-17 7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