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ntact Us
    사랑방
    생활자료실
    한자 교실
    시 공부방
    역사정보교실
방문자
162
324
3,628
717,537
 
>> > 좋은 글방 > 사랑방
 
작성일 : 23-07-29 03:59

청와대 흉지설
 글쓴이 : 김동현
조회 : 52  


청와대 흉지설

사진 설명을 입력하세요.

청와대 터가 풍수지리적으로 흉지라는 주장의 연원은 조선시대까지 올라간다.

세종 집권 15년째인 1433년 최양선이라는 풍수 관료가 지금의 청와대를 포함한 경복궁 터가 나쁜 기운이 모이는 곳이라고 주장했다.

일부 관료들도 그에게 동조하고 나서자 세종은 직접 북악산에 올라가 살펴보기로 한다.

세종은 북악산 정상에서 한양을 둘러본 뒤 경복궁 터를 명당이라고 결론 내린다.

최양선에 대해서는 ‘미치고 망령된 사람으로 실로 믿을 것이 못 된다’고 혹평한다.

최양선은 세조가 집권한 뒤에도 경복궁 흉지설을 주장하는 상소를 올린다.

세조는 1464년(세조 10년)에 팔순의 최양선을 경복궁으로 부른다.

그러나 최양선은 젊은 풍수 관료들에게 논박만 당한다.

이때의 장면을 사관은 ‘성질이 우활하고 기괴하며 험악하여 자기 소견만이 옳다 하고 음양과 지리에 정통하다고 하니 천하의 미친놈 천지망인(天下之妄人)이다’라고 기록했다고 한다.

(김두규, <권력과 풍수>, 2021)

‘청와대 흉지설’을 처음 주장한 사람은 풍수학자인 최아무개 전 서울대 교수로 알려져 있다.

그는 1993년 ‘청와대 터의 풍수적 상징성은 그곳이 살아 있는 사람들의 삶터가 아니라 죽은 영혼들의 영주처’라고 주장하면서 ‘역대 대통령들이 신적인 권위를 지니고 살다가 뒤끝이 안 좋았다’고 했다고 한다.

여기에 풍수깨나 안다는 지관과 역술가, 그리고 무속인까지 대거 동조하고 나서면서 청와대 흉지설이 굳어진다.

김두규 우석대 교수는 “터의 좋고 나쁨을 보려거든 그곳에서 살았던 3대를 보라는 말이 있다”며 태종, 세종, 세조 때 조선이 번창했음을 들어 청와대 흉지설을 일축한다.

불행한 말년을 겪은 대통령들은 개인의 불행일 뿐 땅은 잘못이 없다는 것이다.

지난해 3월 청와대 용산 이전 태스크포스(TF) 팀장이던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 김용현 경호처장과 함께 육군참모총장 공관을 방문한 백재권 사이버한국외대 교수는 ‘남산타워가 청와대를 겨누고 있다’는 이유로 청와대 흉지설을 주장한다.

공교롭게도 윤석열 대통령 부부의 ‘멘토’로 거론됐던 천공도 청와대 터가 악한 기운이 몰려 있는 곳이라고 말한다.

국민의힘은 백 교수를 “풍수지리학계의 권위자”로 추어올리지만 천공에 대해서는 함구한다.

백 교수도 자신이 천공과 비교되는 것을 매우 싫어한다.

풍수와 무속은 ‘과학’과 ‘괴담’의 차이만큼 크다는 것일까.



이춘재 논설위원 cjlee@hani.co.kr

등록 2023-07-23 11:38

수정 2023-07-23 20:20

한겨레신문



 
 

Total 14,27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196 피터 손 감독의 눈물 김성현 08-02 79
14195 1970년대 해녀밀수특공대 김동현 08-02 82
14194 ‘자율주행차라도 안전 지킬 책임은 운전자에게 있다’ 김규현 08-02 63
14193 21세기 ‘빅 브러더’ 머스크 김기동 08-02 79
14192 박정희가 만난 네 도사 김관동 08-02 85
14191 곡물 파동과 식량 안보 김정현 07-29 82
14190 731부대와 메이와쿠(민폐), 오염수 김성현 07-29 59
14189 청와대 흉지설 김동현 07-29 53
14188 “온난화 끝…지구는 이제 끓고 있다" 유엔 사무총장의 경고 김영현 07-29 65
14187 “지구 온난화 시대 끝나고 ‘열대화’ 시대 도래” 김규현 07-29 79
14186 지구 열대화 김서현 07-29 82
14185 독일 장갑차 제친 한국 ‘독거미’ 김관동 07-29 86
14184 UFO 청문회 김정현 07-28 80
14183 인간을 착취하는 AI 김성현 07-28 87
14182 수도꼭지는 누가 잠그나…이상기후의 경고 김동현 07-28 8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