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ntact Us
    사랑방
    생활자료실
    한자 교실
    시 공부방
    역사정보교실
방문자
218
219
3,628
706,490
 
>> > 좋은 글방 > 시 공부방
 
작성일 : 21-05-12 07:45

별들이 사는 집
 글쓴이 : 총무이사
조회 : 82  
별들이 사는 집

 


― 김수복(1953∼ )


 


별들이 사는 집은
내 마음의 빈 터에 있다

뒷산 상수리나무 잎이 서걱거리는
저녁에 왔다가

이른 아침 호수에 내리는
비를 바라보는
내 마음의 빈 터에 있다



인간이라면 누구든 존엄하다고 배웠다.
존엄할 뿐만 아니라 인간이라면 누구든 원하는 그 무엇이 될 수 있다고도 배웠다.
배웠다기보다는 믿었다고 말하는 편이 옳다.
배움의 대상은 사실이고, 믿음의 대상은 희망이니까.
우리는 무엇이 될 수 있다는 희망을 계속 믿어왔다고 말하는 편이 맞다.

희망은 때로 왜곡된다.
전체의 희망은 개인에게 강압이 되기도 한다.
모두들 그렇게 될 수 있으니, 되지 않으면 마치 제대로의 인간이 아닌 것처럼 느껴질 때가 있다.
우리에게 되어야 하고 될 수 있어야 하는 ‘무엇’은 대개 훌륭하거나, 대단한 사람을 의미한다.
마치 나의 원래 의미는 텅 비어 있고, 남들에게 인정받는 어떤 존재가 되어야만 제대로 사는 듯 모두들 생각한다.
그런데 모두가 일등이 될 수는 없는 노릇이다.

뭐가 되어야만 되는 걸까.
그냥 앉아 있는 인간은 스스로를 모멸해야만 할까.
열심히 하지 않고 싶을 때 텅 비어 있으면 안 되는 걸까.
이때 시인의 시를 읽어본다.
별들이 사는 집은 내 마음의 빈 터에 있다’는 시를 읽어본다.
저 별들이나 빈 터는 무엇이 되려고 애쓰지 않았다.
그냥 거기에 있었다.
다음 구절을 연달아 읽어본다.
 ‘뒷산 상수리나무 잎이 서걱거리는 저녁’이라는 말을 음미한다.
서걱거린다는 것은 낙엽이 되었다는 말.
곧 떨어질 날이 찾아온다는 말.
잎사귀의 마지막 언어를 음미하기 위해서 내 마음은 아무것도 되지 않고 텅 비어야 할 필요가 있다.

시인이 말했던 가을의 저녁이 찾아오는 요즘이다.
마음에 빈자리가 있어야 별빛도 비추이고 낙엽 소리도 들어온다.
아무것도 되지 않을 때, 아무것도 하지 않을 때 가장 좋은 순간, 깊은 의미가 찾아오기도 한다.
 

나민애 문학평론가

동아일보

 
 

Total 3,52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520 ‘클린 홈런왕’ 김정현 10-07 80
3519 택시난과 노벨상 김성현 10-07 73
3518 ××의 어원 김영현 10-07 82
3517 인공지능(AI) 권리장전 r김규현 10-07 68
3516 도어스테핑 유감 김서현 10-07 77
3515 미사일 오작동 김관동 10-07 40
3514 달밤 총무이사 05-12 68
3513 별들이 사는 집 총무이사 05-12 83
3512 꽃범벅 ―서상영(1957∼ ) 김수현 03-12 72
3511 안부 ―윤진화(1974∼ ) 김수현 03-12 63
3510 꽃 이름을 물었네 ―길상호(1973∼) 김수현 03-12 67
3509 다정이 나를 ―김경미(1959∼) 김수현 03-12 58
3508 포기하고 싶다면 김수현 03-12 57
3507 영목에서 ―윤중호 시인(1956∼2004) 김수현 03-12 48
3506 귤 한 개 ―박경용(1940∼ ) 김수현 03-12 4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