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ntact Us
    사랑방
    생활자료실
    한자 교실
    시 공부방
    역사정보교실
방문자
179
272
3,628
726,877
 
>> > 좋은 글방 > 한자 교실
 
작성일 : 19-10-03 05:32

물경소사 (勿輕小事)
 글쓴이 : 김관동
조회 : 132  

   물경소사 (勿輕小事)

 

 진평(陳平)이 음식을 조리할 때 고기를 모두에게 균등하게 나눠주어 눈길을 끌었다.

 끝내는 천하를 요리하는 지위에 올랐다.

 임안(任安)이 사냥을 나가 함께 잡은 사슴과 고라니, 꿩과 토끼를 분배하는데, 사람들이 모두 임안이 공평하게 나눈다고 입을 모았다.

 뒤에 그 또한 기절(氣節) 있는 인물로 이름났다.

 사현(謝玄)이 환사마(桓司馬) 아래서 일할 때였다.

 그는 신발을 신을 때조차 흐트러짐 없이 반듯했다.

 사람들이 그가 장수의 역량이 있음을 그것을 보고 알았다.

 사람은 사소한 일조차 소홀하게 대충해서는 안 된다.

 사소한 한 가지 일에서 그 사람의 바탕이 훤히 드러난다.

 '문해피사(文海披沙)'에 나온다.

 작은 일을 건성으로 하면서 큰일을 촘촘히 살필 수 없다.

 집에서 새는 바가지가 밖에서 안 샐 리 없다.

 개인의 일일 때는 문제가 없지만, 나랏일이면 그 피해를 헤아리기 어렵다.

 '관윤자(關尹子)'가 말했다.


 "勿輕小事(물경소사)  작은 일을 가볍게 보지 말라.

  小隙沈舟(소극침주)  작은 틈이 배를 가라앉힌다.

  勿輕小物(물경소물)  작은 물건을 우습게 보아서는 안 된다.

  小蟲毒身(소충독신)  작은 벌레가 독을 품고 있다.

  勿輕小人(물경소인)  소인을 그저 보아넘겨서는 안 된다.

  小人賊國(소인적국)  소인이 나라를 해친다."

 윤기(尹愭·1741~1826)가 '정상한화(井上閑話)'에서 말했다.

 "세상에 공정한 말이 없다.

  비난하고 기리는 것, 거짓과 진실이 모두 뒤집혀 잘못되었다.

  시시비비란 것이 애증(愛憎)을 따르지 않으면 염량(炎凉)에 인할 뿐이다.

  옳고 그름이 명백한데도 시비하는 자들은 언제나 옳은 것을 그르다고 하고, 그른 것을 옳다고 한다.

  실상을 알면서도 명백하게 판별하지 않는 것은 피차간에 두텁고 각박함이 있어 일부러 이편과 저편이 되는 것이다.

  개중에는 주견 없이 남의 말만 믿는 자가 있고, 선입견을 고수해서 다시 살펴볼 생각도 않는 경우도 있다.

  서로 전하고 번갈아 호응해서 잘못을 답습하고 오류를 더한다."


 작은 구멍 하나가 제방을 무너뜨린다.
 사소한 틈 때문에 배가 침몰한다. 소인 한 사람이 전체 조직에 균열을 가져온다.
 그 정도는 봐줘야지, 뭐 별일이 있겠어?
 하다가 정신을 차리고 나면 때가 이미 늦었다.



정민 한양대 교수·고전문학



조선일보


 
 

Total 2,51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61 견미지저 (見微知著) 김관동 11-24 124
2360 아시인구 (我矢人鉤) 김관동 11-14 120
2359 환상부환 (幻上復幻) 김관동 11-07 126
2358 습인책노 (習忍責怒) 김관동 10-31 205
2357 당방미연 (當防未然) 김관동 10-24 190
2356 虛業의 美學 kkd1950 10-21 189
2355 환양망익 (豢羊望翼) kkd1950 10-17 115
2354 '釜光之利' 전략 김관동 10-14 189
2353 慶流亭의 뚝향나무 김관동 10-11 122
2352 구만소우 (求滿召憂) 김관동 10-11 105
2351 법자천토 (法者天討) 김관동 10-03 123
2350 물경소사 (勿輕小事) 김관동 10-03 133
2349 지인안민 (知人安民) 김관동 09-26 178
2348 左派에 대한 해석 김관동 09-16 211
2347 오자탈주 (惡紫奪朱) 김관동 09-12 187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