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ntact Us
    사랑방
    생활자료실
    한자 교실
    시 공부방
    역사정보교실
방문자
213
219
3,628
706,485
 
>> > 좋은 글방 > 역사정보교실
 
작성일 : 21-04-30 06:36

민간기업의 ‘거세’ 공포
 글쓴이 : 김관동
조회 : 83  

 민간기업의 ‘거세’ 공포

남성의 생식기를 없애는 거세(去勢)의 역사와 전통으로 따질 때 중국은 단연 세계 으뜸이다. 환관(宦官)이나 내시(內侍)로 불린 숱한 사내들 때문이다. 이들은 군주(君主)의 사생활을 바로 옆에서 보필했던 사람들이다.

중국에서는 태감(太監)이라는 직함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환관’이 더 일찍 등장한 명칭이다. 임금의 곁에 머무는 일반 남성의 관직이었으나 청(淸)대에 와서 ‘태감’과 뜻이 같아졌다고 한다. 우리는 보통 ‘내시’를 더 많이 쓴다.

일러스트=백형선

일러스트=백형선

궁궐 내부의 작은 길[巷]을 관리하는 사람이라고 해서 항백(巷伯)이라는 명칭도 보인다. 궁중의 내밀한 일을 다뤄 중관(中官), 내관(內官)이라는 이름도 얻었다. 내부의 일을 전담해 처리하는 직무여서 중신(中臣), 내신(內臣)으로도 부른다.

이는 관직에 등장하는 호칭들이다. 그와 상관없이 중국인들이 많이 쓰는 일반적 ‘거세’의 의미는 엄(閹)이라는 글자가 대표한다. 엄인(閹人)이 우선 그렇다. 거세한 남성에게 궁궐 출입문을 관장토록 했던 데서 비롯했다.

엄할(閹割)은 남성의 성을 제거하는 행위다. 사백(私白)도 같은 뜻이다. 가장 은밀한 부분[私]을 없앴다는[白] 의미다. 형벌로 그를 행하는 경우는 궁형(宮刑)이다. 몸을 깨끗하게 한다고 해서 정신(淨身)이라는 단어도 나왔다.

요즘 해외 중국어 매체들이 이 단어를 자주 사용한다. 그 대상은 중국 최고 기업인이었다가 크게 궁지에 몰리고 있는 알리바바 그룹의 마윈(馬雲)이다. 공산당 최고 지도부로부터 ‘괘씸죄’에 걸려 엄청난 벌금까지 내야 하는 상황을 그 단어로 일컫는다.

통제를 대폭 강화하고 있는 공산당의 이른바 ‘집권(集權)’이 가속화하면서 벌어지는 일들이다. 그로써 기업가는 자칫 제게 가장 중요한 것을 잃을 운명이다. 그 ‘거세’의 공포가 도지면서 혁신의 첨병이었던 민간 기업의 위축은 불가피해진 분위기다.

 

유광종 소장

입력 2021.04.30 03:00 | 수정 2021.04.30 03:00

조선일보


 


 
 

Total 87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79 혼란스런 기독교 김철동 03-07 41
878 문걸아성(聞乞兒聲) 김철동 02-17 52
877 영원암절 스님을 생각합니다. 김철동 02-16 68
876 송시열에 비상 처방한 허목 김관동 05-26 90
875 아이돌급 인기…日근대화 이끈 '조슈 파이… 김서현 05-20 82
874 고창의 고려실(高麗室) ​ 김관동 12-19 94
873 일본 해군은 적장의 영혼을 향해 기도를 올렸다 김관동 11-16 68
872 김가진·김의한·김자동 3대의 독립운동 김관동 10-28 81
871 친일 귀족들 땅에 조선인촌을 만든 정세권 김관동 09-07 61
870 디디추싱 ‘외출 금지’ 김관동 07-17 93
869 휩쓸리기 쉬운 중국인 심성 김관동 05-28 84
868 아첨에도 격조가 있을 텐데 김관동 05-27 68
867 직간은 바라지도 않는다 김관동 05-06 80
866 민간기업의 ‘거세’ 공포 김관동 04-30 84
865 곧 닥칠 風雲 김관동 04-23 6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