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ntact Us
    사랑방
    생활자료실
    한자 교실
    시 공부방
    역사정보교실
방문자
216
219
3,628
706,488
 
>> > 좋은 글방 > 역사정보교실
 
작성일 : 21-05-06 03:24

직간은 바라지도 않는다
 글쓴이 : 김관동
조회 : 80  

                          직간은 바라지도 않는다

예부터 중국에서는 임금을 일깨워주는 간언(諫言)과 관련해

참으로 많은 종류가 있었다.

흔히 오간(五諫)이라고 해서 다섯 가지를 꼽는데, 에둘러 말하는 휼간(譎諫)이 있고 고지식하게 말하는 당간(戇諫)이 있으며 그 밖에도 자신을 한없이 낮추며 하는 강간(降諫), 슬쩍 풍자하듯이 하는 풍간(諷諫), 그리고 사안을 정면으로 따지고 드는 직간(直諫)이 있다.

공자는 직간의 위험성을 알고 있었기에 풍간이 더 낫다고 보았다.

물론 아주 드물게는 범안(犯顏), 즉 임금의 안색을 거슬러가면서도 할 말은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그것은 특수한 경우이고 일반적으로 좋은 것은 겸손한 말로 에둘러서 풍자하듯이 간언하는 것이라고 했다.

문제는 이때 임금이 자기 잘못을 직접 지적하지 않는 것에 대해 기뻐만 하고 그 안에 담긴 깊은 뜻을 풀어내지 못하는 것이다.

즉 매우 명민한 임금이라야 슬쩍 흘리는 말 속에서도 자신의 잘못을 발견하고 곧바로 고칠 수 있다.

이렇다 보니 대체로 그러지 못하는 임금들에게는 결국 직언(直言), 직간(直諫)을 하지 않고서는 제대로 깨우쳐주기가 어렵다.

지난 3월 문재인 대통령은 자신의 사저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려 “그 정도 하시라, 좀스럽다”고 국민들을 놀라게 하더니 또 얼마 전에는 한 30대 청년이 여권 인사들을 비판하는 전단을 국회에 살포한 일을 들어 모욕죄로 고소한 것이 드러났다.

이 두 일을 보면서 드는 생각은 가까이에서 모시는 사람들은 대체 무엇을 하고 있느냐는 것이다.

직간에도 종류가 있어 면절(面折)은 면전에서 꺾는 것이고 견거(牽裾)는 임금의 옷자락을 붙잡고서라도 바른말을 하는 것이며 절함(折檻)은 계단 난간을 붙잡고 간언하다 난간이 부러져도 끝까지 할 말은 하는 것이다.

이렇게 하는 것이 애군(愛君)이다.

반대로 자기 주군이 나락으로 떨어지려는데도 입을 다무는 것, 이를 무군(無君)이라 했다.

풀면 임금을 업신여기는 것이다.

이한우 경제사회연구원 사회문화센터장

입력 2021.05.05 03:00 | 수정 2021.05.05 03:00

조선일보


 
 

Total 87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79 혼란스런 기독교 김철동 03-07 41
878 문걸아성(聞乞兒聲) 김철동 02-17 52
877 영원암절 스님을 생각합니다. 김철동 02-16 68
876 송시열에 비상 처방한 허목 김관동 05-26 90
875 아이돌급 인기…日근대화 이끈 '조슈 파이… 김서현 05-20 82
874 고창의 고려실(高麗室) ​ 김관동 12-19 94
873 일본 해군은 적장의 영혼을 향해 기도를 올렸다 김관동 11-16 68
872 김가진·김의한·김자동 3대의 독립운동 김관동 10-28 81
871 친일 귀족들 땅에 조선인촌을 만든 정세권 김관동 09-07 61
870 디디추싱 ‘외출 금지’ 김관동 07-17 93
869 휩쓸리기 쉬운 중국인 심성 김관동 05-28 85
868 아첨에도 격조가 있을 텐데 김관동 05-27 68
867 직간은 바라지도 않는다 김관동 05-06 81
866 민간기업의 ‘거세’ 공포 김관동 04-30 84
865 곧 닥칠 風雲 김관동 04-23 6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