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ntact Us
    사랑방
    생활자료실
    한자 교실
    시 공부방
    역사정보교실
방문자
453
605
3,628
730,418
 
>> > 좋은 글방 > 한자 교실
 
작성일 : 18-07-19 04:40

수도동귀 (殊塗同歸)
 글쓴이 : 김관동
조회 : 151  

    수도동귀 (殊塗同歸)

 

 배울 것을 배우고 배워서 안 될 것을 안 배워야 잘 배운 것이다.
진후산(陳后山)이 '담총(談叢)'에서 말했다.


 "法在人故必學(법재인고필학)  법은 사람에게 달린 것이라 반드시 배워야 하고,

  巧在己故必悟(교재기고필오)  교묘함은 자신에게 달린 것이니 반드시 깨달아야 한다."

 나가노 호잔(豊山長野·1783~1837)이 '송음쾌담(松陰快談)'에서 이렇게 부연한다.

 "법(法)과 교(巧), 이 두 가지 공부는 어느 하나도 빠져서는 안 된다.

  대개 법은 사우(師友)가 곁에서 탁마(琢磨)하지 않으면 법도를 얻어 알 수가 없다.

  이 때문에 반드시 배워야 한다.

  하지만 운용의 묘는 나의 한마음에 달린 것이므로 스스로 얻어야지 남을 믿어서는 안 된다.

  이 때문에 반드시 깨달아야 한다."

 배울 것은 배우고 깨달을 것은 깨달아야 경지에 도달할 수 있다.
 따라 하기만 해서는 깨달음은 요원하다.

 장무구(張無垢)가 말했다.

 "欛柄入手(파병입수)  칼자루를 쥐고서
  開導之際(개도지제)  앞길을 열어 인도할 때
  改頭換面(개두환면)  머리를 고치고 얼굴을 바꿔서
  隨宜說法(수의설법)  그때그때 상황에 맞춰 설법하여
  使殊道同歸(使嗾도동귀)  사람들로 하여금 길은 달라도 돌아갈 곳은 같게끔 해야 한다."

 내가 깨달음을 얻어, 이것으로 남을 이끌려 할 때는 개두환면(改頭換面)이 필요하다.
 해온 대로 해서는 안 되고 방식을 상황에 맞게 고쳐 면모를 일신해야 한다.
 근량을 헤아리고 성정을 살펴 그에게 꼭 맞는 방법을 택한다.
 가르치는 대상마다 방법이 다르고 가는 길이 같지 않지만 끝내 도달할 지점은 한곳이 되게 하는 것이 훌륭한 스승이다.

 제자를 자기와 비슷한 짝퉁으로 만드는 스승은 가짜다.
 따라 하는 공부는 법에서 그친다.
 교(巧)나 묘(妙)는 혼자 도달할 수밖에 없으 니, 반드시 스스로 깨달아야 한다.
 원숭이와 앵무새 흉내로는 결코 자기 목소리를 못 낸다.

 저마다의 개성에 따라 다양한 빛깔을 만들어 제 목소리, 제 태깔을 갖게 만드는 스승이 진짜다.

 시키는 대로 하고 체본만 따라 하느라 저 혼자 아무것도 할 수 없다면 헛공부를 한 셈이다.
 스승의 역량이 뛰어나도 그 밑에 따라쟁이 흉내쟁이 제자만 줄 서 있다면 그는 가짜다.


정민 한양대 교수·고전문학


조선일보 & Chosun.com






 
 

Total 2,51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11 漢文 工夫(707회) 김병린 08-25 87
2210 검신성심 (檢身省心) 김관동 08-16 111
2209 폐단구함 (弊簞救鹹) 김관동 08-16 204
2208 독립불구의 거문고 김관동 08-13 195
2207 漢文 工夫(706회) 김병린 08-12 105
2206 승정원일기 남북공동 번역 김관동 08-09 153
2205 산산가애 (珊珊可愛) 김관동 08-09 104
2204 漢文 工夫(705회) 김병린 08-03 97
2203 퇴계 선생 胎室 김관동 07-30 189
2202 이해찬 … 노회찬 김관동 07-29 119
2201 남계우와 석주명 김관동 07-26 190
2200 漢文 工夫(703회) 김병린 07-23 104
2199 한글과 한자는 상생해야 한다 김관동 07-23 111
2198 火氣를 내리는 방법 김관동 07-23 198
2197 수도동귀 (殊塗同歸) 김관동 07-19 152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