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ntact Us
    사랑방
    생활자료실
    한자 교실
    시 공부방
    역사정보교실
방문자
437
605
3,628
730,402
 
>> > 좋은 글방 > 한자 교실
 
작성일 : 18-08-09 04:50

산산가애 (珊珊可愛)
 글쓴이 : 김관동
조회 : 103  

   산산가애 (珊珊可愛)

 

 산산(珊珊)은 형용사다.

 원래는 허리에 패옥을 차고 사람이 걸을 때 가볍게 부딪쳐 나는 소리를 말한다.

 사뿐사뿐 부드럽고 아름다운 모습을 형용하는 표현으로도 자주 쓴다.

 당나라 원진(元稹)은 '비파가(琵琶歌)'에서


 "一彈旣罷又一彈(일탄기파우일탄)  한 연주 막 끝나고 또 한 차례 연주하니,

  珠幢夜靜風珊珊(주당야정풍산산)  고요한 밤 구슬 주렴 바람에 쟁글쟁글"


 이라고 했다.

 미인이 주렴 안쪽에서 비파를 연주한다.

 그녀가 뜯는 비파의 울림이 고요한 밤중에 구슬주렴을 진동시켜 가볍고 은은한 소리를 낸다는 뜻이다.

 송나라 때 신기질(辛棄疾)의 '임강선(臨江仙)'도 있다.


 "夜雨南塘新瓦響(야우남당신와향)  남쪽 연못 밤비가 새 기와를 울리니,

  三更急雨珊珊(삼경급우산산)  삼경이라 소낙비 쟁글쟁글 들리네."


 새로 얹은 기왓장을 빗방울이 때리고, 그것이 튕겨 오르면서 내는 해맑고 여린 공명음을 산산으로 포착했다.

 명나라 귀유광(歸有光)의 대표작 '항척헌지(項脊軒志)'는 애잔한 글이다.

 항척헌은 고향집의 서실 이름이다.

 한 사람이 겨우 거처할 만한 공간인데, 백 년이나 묵어 비만 오면 천장에서 빗물이 새고, 진흙이 떨어졌다.

 북향으로 앉으면 해를 받지 못해, 오후면 이미 어두워지는 그런 방이었다.

 이 방을 물려받은 그는 수리부터 했다.

 지붕을 새로 이어 비가 새지 않게 하고, 창을 네 개나 두어 환하게 했다.

 뜨락엔 꽃나무를 심고 난간을 둘러 눈을 기쁘게 했다.

 책을 시렁 가득 꽂아두고, 누워 휘파람 불다가 고요히 앉아 책을 읽었다.

 온갖 자연의 소리가 들려왔다.

 정원은 적막해서 작은 새가 이따금 와서 모이를 쪼고 갔다.

 나는 특히 이 대목이 좋다.


 "三五之夜(삼오지야)  보름밤

  明月半墻(명월반장)  밝은 달이 담장에 반쯤 걸리면

  桂影斑駁(계영반박)  계수나무 그림자가 어른댄다.

  風移影動(풍이영동)  바람이 흔들어 그림자가 어른댄다.

  珊珊可愛(산산가애)  바람이 흔들어 그림자가 움직이면 쟁글쟁글 그 소리가 사랑스러웠다."

 귀유광이 이곳을 특별히 아꼈던 것은 어머니와 일찍 세상을 뜬 아내와의 추억이 깃들어서다.

 '항척헌지'는 이렇게 끝난다.

 "마당에는 비파나무가 있는데, 내 아내가 세상을 뜬 해에 손수 심은 것이다.

  지금은 이미 높이 자라 일산(日傘)만 하다."

 마음이 애틋해진다.



정민 한양대 교수·고전문학  


조선일보



 
 

Total 2,51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11 漢文 工夫(707회) 김병린 08-25 87
2210 검신성심 (檢身省心) 김관동 08-16 111
2209 폐단구함 (弊簞救鹹) 김관동 08-16 203
2208 독립불구의 거문고 김관동 08-13 194
2207 漢文 工夫(706회) 김병린 08-12 105
2206 승정원일기 남북공동 번역 김관동 08-09 153
2205 산산가애 (珊珊可愛) 김관동 08-09 104
2204 漢文 工夫(705회) 김병린 08-03 96
2203 퇴계 선생 胎室 김관동 07-30 189
2202 이해찬 … 노회찬 김관동 07-29 118
2201 남계우와 석주명 김관동 07-26 190
2200 漢文 工夫(703회) 김병린 07-23 104
2199 한글과 한자는 상생해야 한다 김관동 07-23 111
2198 火氣를 내리는 방법 김관동 07-23 198
2197 수도동귀 (殊塗同歸) 김관동 07-19 15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