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ntact Us
    사랑방
    생활자료실
    한자 교실
    시 공부방
    역사정보교실
방문자
68
234
3,628
725,739
 
>> > 좋은 글방 > 한자 교실
 
작성일 : 18-08-16 09:56

검신성심 (檢身省心)
 글쓴이 : 김관동
조회 : 90  

    검신성심 (檢身省心)

 

 송나라 때 이방헌(李邦獻)이 쓴 '성심잡언(省心襍言)'을 읽는데 '성(省)'자의 생김새에 자꾸 눈길이 간다.

 성(省)은 살피고 돌아본다는 의미이나, '생'으로 읽으면 덜어낸다는 뜻이 된다.

 돌이켜 살피는 것이 반성(反省)이라면, 간략하게 줄이는 것은 생략(省略)이다.

 이 둘은 묘하게 맞닿아 있다.

 자세히 살피려면 눈[目]을 적게[少] 즉 가늘게 뜨고 보아야 한다.

 또 항목(項目)을 줄여야만[少] 일을 덜어낼 수가 있다.

 어찌 보면 잘 살피는 일은 잘 덜어내는 과정이기도 하다.

 먼저 해야 할 것과 나중 해도 될 것을 갈라내고, 해야만 할 일 속에 슬쩍 끼어드는 안 해도 될 일과 안 해야 될 일을 솎아낸다.

 반성과 생략은 이렇게 하나로 다시 맞물린다.

 이덕형(李德馨)은 '사직차(辭職箚)'에서 한 일 없이 자리만 차지해 임금께 죄를 지은 잘못을 사죄하며


 '성현께서 남긴 책을 살펴, 몸을 검속하고 마음을 살피는

  검신성심[檢身省心]


 일에 종사해 조금이나마 근본이 선 뒤에 다시 임금을 섬긴다면 행동에 근거가 있어 오늘날의 이 같은 어리석음에 이르지 않게 될 것입니다'라고 썼다.

 검신성심(檢身省心)!

 몸 단속을 잘하고 마음을 점검한다.

 이것을 검신생심으로 읽으면 어떻게 되나?

 몸가짐을 점검하고 마음을 비워나간다.

 이런 뜻이라면 성심을 생심이라 읽어도 괜찮겠다는 생각이다.

 '성심잡언'에 실린 몇 항목을 소개한다.


 '말을 적게 해야 비방이 줄어들고, 욕심을 줄여야만 몸을 보전한다

  寡言省謗, 寡慾保身(과언성방, 과욕보신).'


 '말수를 줄이고 벗 사귐을 가려야만 뉘우침과 자만이 없고, 근심과 욕됨을 면할 수 있다

  簡言擇交, 可以無悔吝, 可以免憂辱(간언택교, 가이무회린, 가이면우욕).'


 '말을 많이 해서 이득을 얻음은 침묵하여 해로움이 없는 것만 못하다

    多言獲利, 不如默而無害( 다언획리, 불여묵이무해).'

 

 '밀실에 앉아서도 큰길에 있는 듯이 하고, 작은 마음 모는 것을 여섯 마리 말을 몰 듯하면 허물을 면할 수 있다

  坐密室如通衢, 馭寸心如六馬, 可以免過(좌밀실여통구, 어촌심여육마, 가이면과).'


 '이름에 힘쓰는 자는 그 몸을 죽이고, 재물이 많은 자는 그 후손에게 재앙이 있다

  務名者殺其身, 多財者禍其後(무명자살기신, 다재자화기후).'


 말씀의 체에 걸러 참 마음을 살피고 뜬 마음을 걷어내야겠다.



정민 한양대 교수·고전문학


조선일보


 
 

Total 2,51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11 漢文 工夫(707회) 김병린 08-25 62
2210 검신성심 (檢身省心) 김관동 08-16 91
2209 폐단구함 (弊簞救鹹) 김관동 08-16 184
2208 독립불구의 거문고 김관동 08-13 180
2207 漢文 工夫(706회) 김병린 08-12 85
2206 승정원일기 남북공동 번역 김관동 08-09 141
2205 산산가애 (珊珊可愛) 김관동 08-09 84
2204 漢文 工夫(705회) 김병린 08-03 80
2203 퇴계 선생 胎室 김관동 07-30 173
2202 이해찬 … 노회찬 김관동 07-29 99
2201 남계우와 석주명 김관동 07-26 176
2200 漢文 工夫(703회) 김병린 07-23 79
2199 한글과 한자는 상생해야 한다 김관동 07-23 88
2198 火氣를 내리는 방법 김관동 07-23 183
2197 수도동귀 (殊塗同歸) 김관동 07-19 116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