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ntact Us
    사랑방
    생활자료실
    한자 교실
    시 공부방
    역사정보교실
방문자
452
605
3,628
730,417
 
>> > 좋은 글방 > 한자 교실
 
작성일 : 18-08-16 03:37

폐단구함 (弊簞救鹹)
 글쓴이 : 김관동
조회 : 203  

   폐단구함 (弊簞救鹹)

 

 박태순(朴泰淳·1653~1704)의 시 '지감(志感)'에 나오는 네 구절이다.


 "康莊何日變巉巉(강장하일변참참)  평온하다 어느 날 가파르게 변하니,

  四牡橫奔又失銜(사모횡분우실함)  수말 네 마리가 재갈 풀고 횡으로 달리는 듯.

  一木豈支大廈圮(일목기지대하비)  재목 하나로 큰 집 기움 어이해 지탱할까?

   弊簞未救池鹹( 弊簞未救池鹹)  구멍 난 광주리론 염전 소금 못 구하리."

 이제껏 탄탄대로를 밟아 평탄하게 지내왔다.

 어느 순간 세상이 바뀌자 인심이 가파르고 각박하다.

 힘 넘치는 수말 네 마리를 나란히 매어놓고 채찍질해 큰길을 내달리는데, 재갈마저 물리지 않아 제동 장치가 없는 형국이다.

 미친 듯이 내닫다가 끝에 가서는 어찌 될지 모르겠다.

 큰 건물이 기우뚱 기울었으니, 재목 하나로 받쳐 지탱코자 한들 될 일이겠는가?

 염전에서 소금을 구워 담으려 해도 구멍 난 해진 광주리로는 방법이 없다.

 시인은 현실에서 벌어지는 격랑의 회오리 앞에 뭔가 할 말이 많았던 모양인데, 이렇게만 말하고 입을 꾹 다물었다.

 홍낙안(洪樂安)이 채제공(蔡濟恭)에게 1791년 9월에 발생한 천주교 진산(珍山) 사건의 신속한 처리를 요청하는 편지를 썼다.

 천주교 신자인 윤지충과 권상연이 부모의 신주를 불태운 일로 시작된 이 사건은 당시 조선 사회에 큰 충격을 던졌다.

 다음은 홍낙안의 긴 글 중 일부다.

 "옛날에는 나라의 금법을 두려워해서 어두운 방에서 모이던 자들이 지금은 백주 대낮에 마음대로 다니고, 공공연히 멋대로 전파합니다.

  예전 파리 대가리만 한 작은 글씨로 써서 열 번씩 싸서 숨겨두던 것을 이제는 함부로 책자로 찍어내서 여러 지방에 배포합니다.

  한번 이 천주학의 가르침을 듣기만 하면 목숨을 버리고 감옥에 들어가는 것을 지상의 생사를 버리고 기쁜 마음으로 만겁의 천당에 들어가듯 하니, 한번 빠져든 뒤로는 의혹을 풀 길이 없습니다.

  지금 경기도와 충청도 사이에는 더더욱 널리 퍼져서 마을마다 빠져들지 않은 곳이 없으니, 이제는 손을 대고자 한들 해진 광주리로 소금을 퍼담으려는 것과 다를 바 없습니다."

 '벽위편(闢衛編)'에 있다.

 여기서 폐단구함(弊簞救鹹)의 용례가 한 번 더 나온다.

 소금을 담으려면 광주리가 튼튼해야 한다.

 닳아 구멍 난 광주리로는 고생만 많고 보람이 없다.



정민 한양대 교수·고전문학

조선일보


 
 

Total 2,51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11 漢文 工夫(707회) 김병린 08-25 87
2210 검신성심 (檢身省心) 김관동 08-16 111
2209 폐단구함 (弊簞救鹹) 김관동 08-16 204
2208 독립불구의 거문고 김관동 08-13 195
2207 漢文 工夫(706회) 김병린 08-12 105
2206 승정원일기 남북공동 번역 김관동 08-09 153
2205 산산가애 (珊珊可愛) 김관동 08-09 104
2204 漢文 工夫(705회) 김병린 08-03 97
2203 퇴계 선생 胎室 김관동 07-30 189
2202 이해찬 … 노회찬 김관동 07-29 119
2201 남계우와 석주명 김관동 07-26 190
2200 漢文 工夫(703회) 김병린 07-23 104
2199 한글과 한자는 상생해야 한다 김관동 07-23 111
2198 火氣를 내리는 방법 김관동 07-23 198
2197 수도동귀 (殊塗同歸) 김관동 07-19 151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