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ntact Us
    사랑방
    생활자료실
    한자 교실
    시 공부방
    역사정보교실
방문자
724
303
3,628
725,106
 
>> > 좋은 글방 > 한자 교실
 
작성일 : 20-01-02 07:37

취문추지 (就紊墜地)
 글쓴이 : 김관동
조회 : 184  

  취문추지 (就紊墜地)



 허균(許筠·1569~1618)이 쓴 '관론(官論)'을 읽었다.

 국가조직의 문제점을 꼬집은 내용이다.

 글은 이렇게 시작된다.

 "관직을 멋대로 늘리면 권한이 분산되어 지위가 높아지지 않는다.

  인원이 많을 경우 녹(祿)만 허비하면서 일은 제대로 되지 않는다.

  이렇게 하면서 잘 다스려지는 이치는 결코 없다."

 이어 불필요하게 자리 수를 늘린 결과 국가 예산을 잡아먹고 소관 다툼만 하게 만드는 불합리한 부서 배치의 예를 들었다.

 종실(宗室)의 친인척 관리는 종인부(宗人府) 하나면 충분한데, 종실과 제군(諸君)에 관한 일을 맡은 종친부(宗親府), 공주와 옹주 및 부마에 관한 일을 담당하는 의빈부(儀賓府)를 각각 두고, 왕실의 족보와 종실의 잘못을 조사 규탄하는 종부시(宗簿寺)를 따로 운영했다.

 음식을 전담하는 부서는 광록시(光祿寺) 하나로 너끈한데, 물자 조달을 맡은 내자시(內資寺)와 각 궁(宮)과 전(殿)에 올리는 음식 및 관리에게 상으로 내리는 술을 담당하는 내섬시(內贍寺)를 따로 두었다.

 또 궁중의 잔치와 종실 및 재신의 음식 공급을 맡은 예빈시(禮賓寺), 쌀과 곡식, 장을 관장하는 사도시(司 寺), 어류와 육류, 소금, 연료를 관리하는 사재감(司宰監)과 주류를 조달하는 사온서(司醞署)가 더 있었다.

 궐내에 음식 관련 부서만 6개였다.


 직능이 분화될수록 비용이 늘어나고 업무는 비효율적이 되어 일 처리가 더뎌진다.

 밥그릇 싸움에 부서 간 협조가 이뤄지지 않는다.

해야 할 일은 안 하고, 안 해야 할 일을 찾아서 한다.

 허균의 말이 이어진다.

 "부서를 책임지는 관리를 하나하나 가려 뽑을 수 없다 보니 대부분 용렬하고 비루하여 재능 없는 자로 구차하게 채워진다.

  이들은 실무 담당자만 쳐다보며 일하다가 갑자기 맡은 일에 대해 물어보면 망연하여 대답조차 하지 못한다.

  이로 말미암아 자리 대접도 못 받는다.


  나랏일이 날마다 문란해지고

  취문(就紊)

  기강은 나날이 땅에 떨어진다

  추지(墜地)."

 국리민복의 논리와 명분을 내세우지만 알고 보면 논공행상과 당리당략에 따른 밥그릇 싸움일 뿐이다.

 400여 년 전 허균의 탄식이 바뀐 게 없다.

 역사는 정말 발전하는 게 맞나?



정민 한양대 교수·고전문학



조선일보


 
 

Total 2,51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76 동우이시 (童牛羸豕) 김관동 03-05 187
2375 *안불망위 (安不忘危) 김관동 02-27 187
2374 벌모세수 (伐毛洗髓) 김관동 02-20 189
2373 내시구로 (來時舊路) 김관동 02-13 187
2372 육요사병 (六要四病) 김관동 02-06 180
2371 패위회목 (佩韋晦木) 김관동 01-30 188
2370 대오구금 (臺烏久噤) 김관동 01-23 185
2369 응신식려 (凝神息慮) 김관동 01-16 160
2368 삼절삼멸 (三絶三滅) 김관동 01-09 183
2367 지려작해 (持蠡酌海) 김관동 01-02 164
2366 취문추지 (就紊墜地) 김관동 01-02 185
2365 습정양졸 (習靜養拙) 김관동 12-19 187
2364 낙화유수 (落花流水) 김관동 12-12 205
2363 어귀정상 (語貴精詳) 김관동 12-05 186
2362 객기사패 (客氣事敗) 김관동 12-02 106
 1  2  3  4  5  6  7  8  9  10